블로그 이미지
더 나은 삶을 꿈구는 쥔장의 생각을 공유하는 공간 입니다. 별거 없구요. 그냥 주저리 제 나름의 생각을 정리하는 블로그가 될 것입니다. 루이더뉴요커
해외 웹호스팅
Go Daddy $7.49.com Sale affiliate_link

광고

신용대출의 적, 연체이력 관리하기

금융/경제 | 2013. 3. 27. 17:15 | Posted by 루이더뉴요커

신용대출은 신용점수?

 

현대사회는 신용사회입니다. 따라서 신용이 없으면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세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신용사회에 큰 변화를 가져오게 만든것이 신용카드라고 할 수 있습니다. 현금대신 대체지불수단으로써 19세 이상 성인이고 직장을 가지고 있다면 누구나 신용카드 한두장 쯤은 지갑에 넣어가지고 다닌다고 볼 수 있죠.

 

개개인의 신용을 평가할 수 있는 세상이 왔으니 그 신용을 가지고 우리는 무엇을 할 수 있을까요? 우리가 가장 손쉽게 접할 수 있는 것은 금융권의 신용대출일 것입니다. 그밖에 딱히 생각나는 것이 있을까요?

 

신용점수(Credit Score) 라는 것이 그저 금융기관의 채무변제능력을 판단하는 기준밖에 안되나 하는 아쉬운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 신용관리만 잘 하면 급할때 남의돈을 내돈처럼 쓸 수 있다는 것이 때로는 정말 도움이 되는 일일 수 있기에 평상시에 신용관리를 잘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신용점수가 높으면 그만큼 신용대출의 한도가 커지기 때문입니다.

 

 

 

 

 

신용점수관리의 키 포인트

 

그렇다면 신용점수는 어떻게 구성이 되어 있을까요?

 

우리나라의 경우 신용점수는 KCB(올크레딧), NICE(마이크레딧)등에서 보통 기대출금액, 개인의 추정(예상) 소득, 카드사용내역등 다양한 기준을 도입하여 평점을 내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러한 구성에서 가장 중요하게 판단하는 요소가 연체이력입니다. 정확한 수치는 아니지만 전체 구성요소중 약 40% 정도를 차지한다고 하니 연체관리하나만으로 신용도가 왔다갔다 하는 것은 당연한 일일 것입니다.

 

 

 

신용관리는 연체관리

 

말그대로 신용점수가 높으려면 연체를 안해야 합니다. 물론 대출건수, 대출금액, 현금서비스 사용등 기타 다양한 평가기준으로 평가하기에 연체가 없다고 해도 신용점수가 높다라고 말할수는 없을 것입니다.

 

최근 저축은행 신용대출을 보면 신용등급이 조금 낮아도 대출을 해주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다만, 이경우도 연체이력이 좋지않으면 대출을 불가능 합니다. 따라서 어쩔수 없이 금리비싼 대부업체에서 대출을 받아야 하는 경우가 발생합니다.

 

따라서, 연체를 하지 않는 것이 중요합니다.

 

연체를 하고 상환한다고 해도 신용점수는 회복되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금융회사에 등록된 연체정보는 최장 5년동안(90일미만 연체는 3년) 활용이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혹시 금융권 대출때문에 고민을 하신다면, 연체를 하고나서 해결하려고 하는 것보다 연체전에 해결하는 것이 훨씬 더 쉽고 현명한 방법입니다.

 

 

 

모아저축은행 마이하우스론

 

아래는 모아저축은행 신용대출상품인 마이하우스론 상품 상담을 위한 상담신청접수폼 입니다. 아파트, 빌라, 오피스텔등의 소유주, 또는 세입자를 위한 신용대출 상품이므로 관심있으신 분들은 상담신청해주시면 모아저축은행 대출상담사가 친절하게 상담해드립니다.

 


 

 

전문 상담사를 통한 대출 상담신청

 

전문상담사와 상담하면 가조회(신용도와 상관없음)를 통해 본인의 대출이 가능여부 및 대출한도와 이자율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즉시 얻으실 수 있습니다.

 

 

상담신청하기에 기본 정보를 입력하고 신청하기 버튼을 클릭하면 모아저축은행  전문상담사가 자세하고 친절하게 상담해 드릴것입니다.

가조회는 본인의 신용점수와 전혀 무관하므로 전문가를 통해 먼저 상담을 받아보는 것이 직접 대출신청하여 승인거절되는 것 보다 유리합니다.

 

모아저축은행 마이하우스론

 

글이 유익하거나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손가락을 꼭 눌러서 추천 부탁 드립니다.
추천은 다음(DAUM) 아이디가 없어도 하실 수 있습니다.
끝까지 읽어주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드립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